제17회 서울국제금융포럼 > Forum & Conference

본문 바로가기

fnMICE 파이낸셜뉴스 부산파이낸셜뉴스 fn투어 fn아이포커스 fn아트


지난행사목록

본문

기획의도

 

 

지난 2000년 파이낸셜뉴스신문㈜ 창간과 함께 출범해 올해로 17회째를 맞는 서울국제금융포럼은 명실상부한

아시아 최고의 포럼으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.

 

해마다 4월이면 국내외 경제 및 금융전문가들이 파이낸셜뉴스가 주최하는 서울국제금융포럼에 주목합니다.

서울국제금융포럼이 한 해 세계 경제의 흐름을 전망하고 금융의 나아갈 길을 제시하는 바로미터의 역할을

하고 있기 때문입니다.

 

한국 금융시장의 발전과 안정적 경제기반 구축을 목표로 하는 서울국제금융포럼은 전 세계 저명한 석학들과

경제∙금융 전문가 및 정부 고위 관계자들이 참석해 한국을 비롯한 세계 금융산업의 핵심 과제를 도출해

토론하고 해법을 제시해 왔습니다.

 

이번 제17회 서울국제금융포럼은 최근 격변기를 맞고 있는 국내∙외 금융시장을 집중 조명합니다.

저성장∙저금리 기조가 이어지고, 미국에 이어 G2로 성장한 중국의 금융정책이 글로벌 금융 시장은 물론

국내 시장에도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. 이와 같이 전례없는 뉴노멀(New-normal) 상황을 맞아 국내

금융기관들은 생존을 위한 진화에 전력을 다해야 할 때입니다.

 

아울러 국내 금융시장에 23년 만에 등장한 새로운 경쟁자 인터넷전문은행이 올해부터 비대면 채널을

앞세워 영업을 시작합니다. 빅데이터로 개인의 신용을 평가하는 시대가 열리고, 블록체인이 기반이 된

새로운 금융 거래도 시작됩니다.

 

이에 제17회 서울국제금융포럼은 금융의 미래, 당신은 승자일까라는 주제로 금융 격변기의 대응

전략을 모색해보고자 합니다.

행사개요

 

 

행 사 명    :    17회 서울국제금융포럼

 

        :    금융의 미래, 당신은 승자일까?

 

        :    2016 4 27() ~ 28()

 

        :   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 그랜드볼룸(1F)

 

        :    파이낸셜뉴스

 

        :    기획재정부, 금융위원회, 금융감독원, 전국은행연합회, 한국거래소,

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 금융투자협회, 생명보험협회, 손해보험협회, 여신금융협회, 한국예탁결제원,

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 한국증권금융, 코스콤

 

참가등록    :    서울국제금융포럼 사무국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Tel. 02-6965-0012, 0016 / Mail. 8amwon@fnnews.com

 

 

​ 

첨부파일

서울특별시 용산구 효창원로 154, 파이낸셜뉴스빌딩 3층 | TEL. 02-6965-0016 | FAX. 02-6965-0000 | E-mail : info@fnmice.com
Copyright 2017 The financial news. All rights reserved.